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한재석이 이상형이었냐는 질문에 박솔미가 한 대답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솔미가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과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박솔미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심진화의 절친 박솔미와 소유진이 출연했다. 심진화는 이날 아침부터 마당을 쓸었다. 절친 박솔미와 소유진을 초대했기 때문이다.

“정말 아낌없이 퍼주는 친구들, 자주 얘기하고 모인다”고 한 심진화는 “친자매같이 지내는 사이”라며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 심진화는 이 두 사람에 대해 “일과 육아 찐으로 하는 워킹맘, 같은 여자가 봐도 대단한 두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육아 해방을 위해 초대했다”고 한 심진화는 “남편들이 아이들을 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한자리에 모인 이들은 각각 이상형과 결혼했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솔미는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 사람은 누구랑 결혼하지 했는데 집에 있더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웃겼다. 소유진은 박솔미의 남편 한재석에 대해 “배우 중 가장 잘생겼다고 느낀다”고 했다.

그러자 박솔미는 “지금도 쌍꺼풀에 가끔 놀란다”고 말했다. 이에 심진화가 “뭐에 반했냐”고 묻자 박솔미는 “실수한 것 같다”고 답해 많은 사람을 폭소케 했다. 소유진은 백종원이 이상형이었냐는 질문에 “이상형이 존경할 수 있는 남자였다”며 “날 컨트롤하는 남자라 천생연분, 그런 게 참 좋다”고 답했다.

심진화도 “살다 보니 이상형, 처음엔 몰랐지만 알고 보니 김원효는 복권 같은 남자더라”며 “결혼하고 나서 좋은 점 억 배는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한편 배우 박솔미와 한재석은 지난 2013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