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속 해치는 물품 아닌 성기구” 리얼돌 수입 허용한 법원

연합뉴스

사람의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 이른바 ‘리얼돌’이 풍속을 해친다고 볼 수 없어 수입을 허용해야 한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25일 서울행정법원에 따르면 행정5부(부장판사 박양준)는 최근 성인용 여성 전신 인형의 수입 통관을 보류한 김포공항세관장의 처분을 취소하는 판결을 내렸다. 앞서 성인용품 업체 A사는 지난해 1월 중국 업체로부터 리얼돌 1개를 수입하려 했으나 김포공항세관이 해당 제품이 ‘풍속을 해치는 물품’이라고 보고 통관을 보류했다.

A사는 이에 불복해 관세청장에게 심사 청구를 했고 결정 기한이 지나도록 결론이 나오지 않자 법원에 보류 처분 취소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이 물품은 사람의 존엄성과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왜곡했다고 평가할 수 있을 정도로 성적 부위나 행위를 적나라하게 표현한 것이라 볼 순 없다”며 “풍속을 해치는 물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또 “성 기구는 매우 사적인 공간에서 이용된다”며 “은밀한 영역에서의 개인 활동에는 국가가 되도록 간섭하지 않는 것이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를 실현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성 기구는 성적 만족감 충족이라는 목적을 가진 도구로서 신체의 형상이나 속성을 사실적으로 구현할 수밖에 없다”고 한 재판부는 “표현이 구체적이고 적나라하다는 것만으로 성적 도의관념에 반할 정도에 이른다고 단정할 것은 아니다”고 했다. ‘물품이 지나치게 정교하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특수한 상황이 아닌 이상 실제 사람과 혼동할 여지도 거의 없고 여성 모습을 한 전신 인형에 불과하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번 서울행정법원의 판결은 기존 법원 판단과 맥락을 같이하는 판결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앞서 대법원도 2019년 6월 한 리얼돌 수입사가 세관을 상대로 낸 수입통관 보류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

2017년 시작된 이 소송은 1심에서 인천세관이, 2심에선 업체가 승소했다. 얼마 뒤 대법원은 2심 판결에 문제가 없다고 보고 이를 확정했다. 당시 해당 판결을 비판하며 ‘리얼돌 수입을 금지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0만명 이상이 참여하기도 했다.

청원에는 “여성을 그대로 본떴음에도 아무런 움직임 없이 성적으로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도구를 사용하는 이들이 과연 실제 여성들도 같은 인간의 눈으로 볼 수 있겠느냐”며 “오히려 움직임 없는 리얼돌에 만족하지 못한 사람들은 살아 있는 여성에게 성범죄를 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