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다시 40%대…긍정평가 43.0%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8주 만에 다시 40%대로 진입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18~22일 전국 18세 이상 2510명에게 설문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보다 5.1%포인트 오른 43.0%으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4.4%포인트 내린 53.2%였다. ‘모름·무응답’은 0.7%포인트 감소한 3.7%로 조사됐다.

지난 18일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이후 지지율은 상승세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사면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뚜렷한 의견 표명을 하며 호평을 받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지지율이 올랐다. 이념성향별로도 보수층, 진보층, 중도층 모두에서 지지율 상승세를 보였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32.8%로 지난주보다 1.9%포인트 올랐다. 국민의힘은 3.3%포인트 내린 28.6%, 국민의당 7.6%, 열린민주당 6.9%, 정의당 5.1% 등이다.

4월 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과 부산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은 모두 하락했다. 국민의힘은 권역별로 부산·울산·경남에서 지지율이 11.4%포인트 빠졌고, 서울에서도 3.6%포인트 하락했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