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국이 퍼간 추미애 인터뷰 ‘사퇴 안한 윤, 눈치없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이 후임이기도 한 추미애 장관 인터뷰를 SNS에 공유했다. 추 장관이 재임 내내 잦은 갈등을 빚었던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하는 내용이 제목으로 달린 인터뷰였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추미애 ‘내가 사퇴하면 윤석열도 사퇴할 줄 알았다’”라는 제목의 경향신문 인터뷰를 올렸다. 추미애 장관은 이 인터뷰에서 조 전 장관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무소불위 검찰로부터 온 가족이 탈탈 털린 분(조 전 장관) 후임으로 왔으니 시작부터 외로웠다”며 “재임 기간 내내 쏟아지는 화살을 온몸으로 막아야 했다. 오죽하면 법무장관 덕분에 다른 장관들이 편했다고 하겠나”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특히 자신이 사퇴 의사를 밝히면 윤 총장도 사퇴할 것을 기대했다고 했다. 그는 “윤 총장의 상당한 비위를 확인한 장관으로서 제가 먼저 사의를 밝히면 윤 총장도 그런 정도의 엄중함과 책임감을 가져주리라 기대했다”는 것. 징계심의의결서에 적힌 사건이 총장과 그 측근 혹은 가족과 관련된 것이라 종합적으로 해임이 가능하다고 설명한 추 장관은 “관련 수사팀의 수사 독립성 보장과 국민에 대한 예의 차원에서 총장 스스로 직을 내려놓는 게 옳지 않겠는가,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기대가 빗나갔느냐’는 기자의 말에 “제가 기대라고 표현했지만 (윤 총장이) 그 정도의 눈치는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게 국민에 대한 예의 아닐까”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추 장관은 ‘다시 돌아가도 윤 총장을 징계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총장 징계를 혼자 결정하는 게 아니라 법적 절차 요구에 따른 장관의 책무”라면서 “국회에서도 요구했고 감찰에 따른 진상조사 확인 절차를 거쳐 한 것이기에 그것을 회피할 수 없다. 저의 직무유기가 되니까”라고 답했다.

‘추-윤 갈등’ 때문에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하고, 윤 총장 차기 대권 후보 지지율이 높아진 게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엔 “언론의 공이 제일 큰 것 같다. 윤 총장이 강아지 산책시키고, 1년 전 순대국밥을 먹는 사진 등을 미담으로 포장해 연일 윤 총장을 띄어줬다. 그 정도의 관심으로 윤 총장의 장모나 부인 사건 수사가 제대로 되고 있는지 기자들이 관심을 가졌다면 수사 속도도 붙을 텐데”라고 비판했다.

국회에서 ‘소설 쓰시네’ 같은 감정적 대응 발언을 한 데 대한 질문에는 “제가 좀 뜨겁게 살죠”라며 웃은 뒤 “정의를 위해서라면 미움받을 용기가 좀 있죠. 점수 따고 편하게만 지내기엔 제 직업이 험난하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대권 도전에 대한 질문에는 “일단 여유를 많이 가져야 한다. 저에 대한 위로, 보듬어줄 시간이 필요하다”며 말을 아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