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송도 신사옥 입주완료

송도국제도시 바이오 클러스터를 대표하는 ‘랜드마크(landmark)’ 이자 업계 전문 인력 양성의 요람

삼성바이오에피스 송도 신사옥 전경. 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이사 고한승 사장)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건립한 통합 신사옥의 입주를 완료하고 25일부터 본격적인 업무 체제에 돌입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7년 6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1) 내 대지면적 1만2900평의 부지에 최대 1300여명의 임직원을 수용할 수 있는 지상 12층, 지하 1층 규모의 신사옥을 건립했다.

시공은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맡아 무재해, 무사고로 공사를 마쳤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신사옥 입주를 통해 바이오의약품 연구개발에 특화된 시설 및 업무 인프라를 바탕으로 기업 경쟁력을 제고해 나가고, 기존에 업무 공간 제약으로 송도와 수원으로 이원화돼 있었던 사업장을 통합 운영함으로써 조직 내 소통과 업무 효율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사옥 설계 단계에서부터 임직원들의 다양한 니즈(needs)를 반영해 업계 최고 수준의 업무 및 복지 환경을 갖추기 위해 노력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12개층의 본관동에 연구실과 사무실, 교육장과 마음 상담센터 등을 마련했으며 본관동과 연결된 3개층의 복지동에는 임직원 생활 편의와 건강 관리를 위한 식당, 피트니스 센터 등을 구축했다.

또한 2개층의 별도 건물로 사내 어린이집을 짓고 육아를 병행하는 임직원들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입소 정원을 대폭 확대했으며, 서울과 수도권을 잇는 다방면의 셔틀버스 운행을 통해 임직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복지 체계를 강화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사장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신사옥은 바이오 클러스터를 대표하는 ‘랜드마크(landmark)’ 이자 업계 전문 인력 양성의 요람으로서, 송도가 세계적인 바이오 산업의 허브(hub)로 성장해 나가는 데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이곳을 전초기지로 삼아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글로벌 바이오 제약사로 더욱 발돋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2년 2월 설립돼 창립 10년차를 맞은 바이오 제약사다. 환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의 치료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바이오시밀러2) 개발 및 판매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블록버스터 바이오의약품 ‘엔브렐(Enbrel)’, ‘레미케이드(Remicade)’, ‘휴미라(Humira)’, ‘허셉틴(Herceptin)’, ‘아바스틴(Avastin)’의 바이오시밀러 총 5종의 개발에 성공해 바이오젠(Biogen), 머크(Merck, 미국∙캐나다 외에서는 MSD로 불림) 등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세계 각국에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 주요 국가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의 시장 점유율을 앞지른 ‘베네팔리™ (Benepali™, 엔브렐 바이오시밀러)’를 필두로 한 제품 매출 확대를 통해 2019년말 기준 매출 7659억원과 영업이익 1228억원으로 창사 후 첫 흑자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현재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안과질환 치료제를 비롯한 바이오시밀러 4종에 대한 판매 허가 및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는 등 후속 파이프라인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며 글로벌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지속 성장해 나가고 있다.

한편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는 인천 송도 국제도시의 4·5·7공구과 연계해 11공구 내 146만1000㎡의 면적에
조성되는 바이오 및 헬스케어 산업 단지를 말한다.

바이오시밀러(Biosimilar)는 특허간 만료된 바이오의약품과의 광범위한 비교 평가를 통해 동등성이 입증된 의약품으로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연 평균 30.6%의 고성장 추세로 인해 오는 2023년에는 시장 규모가 481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