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공장 앞 컨테이너서 40대 중국인 숨진 채 발견


공장 앞 컨테이너에서 홀로 살던 중국 국적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25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40분쯤 김포시 대곶면 한 공장 앞 컨테이너에서 중국 국적 A씨(41)가 숨져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당시 다른 컨테이너 거주자가 이상한 냄새가 난다며 공장 사장이자 컨테이너 주인인 B씨에게 알렸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경찰에 “창문 틈으로 컨테이너 내부를 보니 A씨에게 아무런 움직임이 없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2002년 중국 국적 여권으로 한국에 입국한 뒤 2019년까지 이 공장에서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후 회사 사정이 어려워지면서 공장 일을 그만두고 특별한 직업 없이 B씨가 제공한 컨테이너에서 홀로 생활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컨테이너는 나무 합판을 벽면에 덧댄 형태로 내부에는 술병과 쓰레기 등이 방치돼 있었다. 경찰은 조사 결과 외상이나 컨테이너 외부 침입 흔적 등 범죄 혐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실제로 북한 출신이라거나 임금 체불이 있었다는 등 유족 진술 내용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