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삼 불법 채취 중 암초 ‘꽝’··· 어선 2척 구조

25일 0시30분쯤 전남 장흥군 장재도 인근 해상에서 해삼을 불법 채취하던 중 어민들에게 발각 돼 달아나다 암초에 부딪혀 좌초된 어선<사진=완도해경 제공>

전남 장흥군 장재도 인근 해상에서 암초에 부딪혀 좌초된 어선 2척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당시 이들 어선은 한밤중 해상에서 해삼을 불법 채취하던 중 어민들에게 들킨 뒤 쫓기다 사고를 당했다.

완도해양경찰서는 25일 오전 0시30분쯤 장흥군 회진면 장재도 남동쪽 인근 해상에서 저수심으로 좌초된 3.6t 양식장 관리선 A호와 B호 등 2척을 안전하게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들 어선은 해경에 암초에 얹혀 침수되고 있다는 구조 요청을 했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해경구조대, 파출소 연안구조정, 장흥 민간구조대 등을 현장에 급파했다.

A호는 자체 보강 수리 완료, 자력으로 항해해 인근 조선소로 이동했으며 B호는 리프트백과 스티로폼을 이용 안전조치 후 만조 시 예인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이날 사고는 B호가 여수시 득량도 어촌계 해상에서 해삼을 불법으로 채취하는 혐의를 받고 A호 등 3척의 추적을 받으며 도주 중 야간운항과 장흥군 해상 저수심으로 인해 좌초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불법조업 혐의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완도=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