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도군, 아리랑상품권 10% 특별 할인·판매

50억원 소진시까지…5만원권 등 총 4종 판매


전남 진도군이 진도아리랑상품권을 10% 특별 할인·판매한다.

25일 진도군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설 명절을 앞두고 50억원 소진시 까지 10% 특별 할인해 판매한다.

상품권 구입은 우체국을 제외한 관내 18개 모든 금융기관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올해부터 새롭게 판매되는 고액권인 5만원권을 포함해 1만원권, 5000원권, 2000원권 등 총 4종으로 판매된다.

지역 화폐인 진도아리랑상품권은 개인이 현금 구매시 상품권 금액의 10% 할인된 금액으로 월 70만원, 연 600만원까지 구매가 가능하며, 법인과 가맹점주는 구입이 제한된다.

또 구입한 상품권은 관내 1300여개의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가맹점 신청은 군청 경제마케팅과와 읍·면에서 수시로 신청할 수 있다.

진도아리랑상품권은 2019년 7월 첫 발행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330억원을 발행해 260억원이 판매됐다. 이로 인해 관내 상가의 매출증가로 이어지며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군 관계자는 “지역 화폐인 진도아리랑상품권 유통을 더욱 확대해 지역 자본이 진도군 관내 지역에서 유통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도=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