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투병’ 유튜버 하알라 방송중단…“잘지내길” 눈물

하알라 유튜브 채널 캡처

지난해 췌장암 2기 판정을 받은 유튜버가 건강을 이유로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48만여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하알라(본명 하선우)는 지난 24일 유튜브에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방송을 당분간 안 하게 될 것 같다”며 “한 달이 될지, 두 달이 될지 잘 모르겠다. 건강 문제가 크다. 방송 할 수 있는 몸이 아니다”고 밝혔다.

하알라 유튜브 채널 캡처

하알라는 이어 “쉬는 게 지금 저한테는 최선이라 그렇게(방송 중단) 하게 됐다”며 “(시청자들이) 보고 싶어질 것 같은 마음이 들면 제가 마음대로 방송을 켜겠다”며 아쉬움과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는 마지막으로 “2년 동안 방송 열심히 봐주셔서 감사하다. 잘 지내시라”며 눈물을 보였다.

하알라는 지난해 5월 건강검진 결과 췌장에 3㎝가량의 혹이 발견돼 췌장암 2기 판정을 받았다. 이후 수술을 받았고 회복 과정을 거치는 중인 것으로 전해져 건강 문제로 방송 병행이 힘들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알라 유튜브 채널 캡처

하알라는 2019년부터 아프리카TV BJ와 유튜버로 활동했다. 그는 가족들과의 일상을 다룬 콘텐츠들로 인기를 얻어 유명세를 얻었다.

하알라의 방송 중단 소식이 알려지자 팬들은 “건강해져서 금방 다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지난 영상 돌려보면서 기다리겠다 힘내라” “건강이 우선이다. 꼭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와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하알라를 응원했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