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로날드 에반스, 구본권 교수 ‘올해 아산의학상’ 영예

로날드 에반스 미국 솔크연구소 교수(왼쪽)와 구본권 서울대 의대 교수. 아산사회복지재단 제공

로날드 에반스(72) 미국 솔크연구소 교수와 구본권(54) 서울대 의대 교수가 올해 아산의학상을 받는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두 교수를 각각 기초의학, 임상의학 부문 14회 아산의학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만 40세 이하에게 주어지는 젊은의학자 부문에는 김진홍(39)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와 유창훈(39) 울산대 의대 내과 교수가 선정됐다.

로날드 에반스 교수는 세포 내에서 스테로이드 호르몬과 결합해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단백질인 ‘핵수용체’가 대사질환 및 암의 발생과 치료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했다. 탁월한 연구 업적 외에도 다수의 한국인 의과학자를 후학으로 양성해 연구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구 교수는 영상 검사와 생리학 검사를 통합한 심장 관상동맥질환 연구를 주도하며 성인 심장질환 진단과 치료를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에반스 교수에게는 25만달러, 구 교수에게는 3억원, 젊은의학자상 수상자들에게는 각 50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이 주어진다. 시상식은 3월 18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다.
아산의학상은 기초 및 임상의학 분야에 뛰어난 업적을 이룬 의과학자를 격려하기 위해 2007년 제정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