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블루’로 늘어난 정신과 진료…20대 女 증가폭 ↑


코로나19 이후 정신과 진료가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청년층과 고령층이 특히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연구원 간행물 ‘고령화 리뷰’에 실린 ‘연령대별 정신질환 발생 추이와 시사점: 코로나19의 잠재위험 요인’ 보고서는 지난해 상반기 의원급 의료기관 중 정신건강의학과의 내원일수는 2019년 상반기보다 9.9%, 진료비는 17.9% 각각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다른 진료과목의 방문은 대체로 감소했다. 소아청소년과 내원일수와 진료비는 각각 35.9%, 31.4% 급감했다. 이비인후과 내원일수와 진료비도 각각 24.5%, 16.2% 줄었다. 내과, 외과, 산부인과의 경우 진료비는 늘었지만 접촉 기피로 방문일수는 6.1∼6.6% 감소했다.

코로나19 유행 1차 파동이 발생한 시기에 수면장애나 우울증 등 정신과 환자가 두드러지게 늘었다.

2월에는 남녀 정신과 환자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각각 8.54%와 9.86% 증가했다. 이 기간 특히 20대와 30대 청년층에서 환자가 많이 늘었는데 20대 여성 환자는 21.7%, 20대 남성 환자는 13.7% 증가율을 기록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김동겸 연구위원과 정인영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연령대에서 이동량이 줄어들었으며 여성, 20세 미만, 70세 이상에서 특히 감소 폭이 컸다”며 “코로나19 확산 기간 학교와 공원 등의 폐쇄는 청소년의 일상적인 생활방식 및 신체활동을 제한함으로써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청년층과 고령층에서 상대적으로 정신질환이 더 빠르게 증가했다. 여성의 연령대별 진료 인원 증가율은 20대(13.6%) 10대(9.8%) 70세 이상(8.5%) 60대(7.0%) 순이었다. 남성은 20대(12.1%) 70세 이상(8.7%) 60대(6.1%) 30대(5.9%) 등이다.

보고서는 “청년·여성·고령층에서 정신과 진료 인원 증가는 각각 학업과 취업으로 인한 스트레스, 낮은 사회·경제적 수준, 고령화에 따른 노인성 질환인 치매 증가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