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발령

경북 포항시는 25일 코로나19 진단검사실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사진은 시민들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지역 내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25일 ‘코로나19 진단검사실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최근 목욕탕 관련 n차 감염과 가족·지인 간 N차 감염확산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다.

이번 행정명령에 따라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도심밀집지역인 동지역 전역 및 연일·흥해읍 주요 소재지 가구당 1명 이상은 반드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전파력이 높은 20, 30대가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온천 및 목욕탕 종사자·이용자, 일반·휴게음식점, 이·미용업 종사자, 죽도시장 상인 등과 관련된 관계자도 대상이다.

시는 31일까지 특별방역주간으로 정해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집중적으로 방역을 하고 지도·점검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또 겨울철 다수가 밀집할 수 있는 실내시설 내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출입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강재명 포항시 감염병대응본부장은 “다른 도시의 경우 무증상 감염자가 30%인데 반해 포항시는 40%로 높기 때문에 조기검사를 통해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가족·지인 간에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은 반드시 실천해야 된다”라고 밝혔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