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천군기독교연합회, 내달 6일까지 모든 예배·모임 중단

서천군기독교연합회 관계자들이 25일 오전 노박래(가운데) 서천군수와 만나 면담을 갖고 있다. 서천군 제공

충남 서천군기독교연합회가 다음달 6일까지 서천 지역 내 모든 교회의 예배·기도회·소모임 등을 전면 중단키로 했다.

25일 서천군에 따르면 이효섭 서천군기독교연합회장과 연합회 임원단은 이날 오전 9시 군수실에서 노박래 서천군수를 만나 이 같은 뜻을 전했다.

연합회는 최근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에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 자체적으로 모임 전면 중단을 결정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최근 교회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한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군민들께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더 이상의 지역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음달 6일까지 모든 예배, 기도회, 소모임 등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성도들의 집단 감염 우려와 n차 감염으로 우리 이웃과 사회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서천군의 모든 교회와 목회자들은 모임 없이 자택에서 개인 기도만을 드리는데 동참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서천=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