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난기본소득 재차 강조…“수술비 아끼다 목숨 잃을수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기자회견을 위해 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재난지원금의 보편지급이 필요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2차 재난기본소득의 지급 시기를 특정하지 못하는 데는 “세상일은 혼자 할 수는 없다”며 당정과의 협의를 지속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지사는 25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안을 심의하는 도의회 임시회에 출석해 “수술비 아깝다고 치료하지 않으면 병을 키우고 자칫하면 목숨을 잃게 되는 경우가 발생할 것”이라며 재난지원금 보편지급을 거듭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어 “감염병 위기 속에 (경제가) 손쓸 수 없는 지경으로 망가지고 난다면 코로나를 극복한 후에도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없다”며 “국가부채비율은 대외신인도에 영향을 미치는 정도로 다른 나라보다 더 높을 때 걱정할 일이다. 쓸데없이 아껴 이를 다른 나라보다 3분의 1로 매우 낮게 유지했다고 칭찬받을 일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전 도민 재난기본소득 지급 문제를 두고는 “현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소비를 많이 해 달라며 포장 캠페인도 하고 있다. 소비를 하되 방역에 장애가 되지 않게 해 달라는 점에 저희도 동의한다”고 말했다.

지급 시기에 대해 이 지사는 “제 판단으로 최대한 빨리 지원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하지만 세상일이라는 게 혼자 할 수 없고 저나 집행부 판단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며 “도의회나 중앙당, 정부의 우려를 감안해서 도의회가 (26일) 의결해도 즉시 집행하기보다는 좀 더 상황을 봐가면서 확진자 증감 상황, 앞으로 예측 상황,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 의견 등을 종합해서 방역에 대한 우려가 최저로 되는 선에서 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여전히 설 명절(2월 12일) 이전 지급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으로 우선 지급해 혼잡 상황을 최소화하고, 현장 지급은 설 이후로 조정하거나 방문 지급을 병행하는 등 지급 방식 보완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의회는 25~26일 이틀간 임시회를 열어 전 도민 1399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2차 경기도 재난소득을 지급하는 내용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총 소요 예산은 부대비용을 포함해 1조4035억원이다. 지급 대상자는 2021년 1월 19일 밤 12시 현재 경기도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경기도민으로 내국인 1341만명, 등록외국인과 거소신고자 58만명을 포함한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