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홍철 ‘구해줘 홈즈’ 하차 “더 자유인 되고파”

MBC '구해줘 홈즈'

방송인 노홍철이 MBC ‘구해줘 홈즈’에서 하차하며 소감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에서 김숙은 노홍철의 하차 소식을 알리며 “더 자유인이 되기로 결정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노홍철은 “원룸부터 대저택까지 시청자들의 보금자리를 찾는 게 보람 있었다. 대결에서는 많이 졌는데, 가는 날까지 졌다. 여한이 없다”며 재치있는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제작진은 ‘구해줘 홍철!’라는 문구와 노홍철의 얼굴이 새겨진 기념 현판을 제작해 선물로 증정했다. 자막에도 “수고했어요. 홍철”이라고 적어 고마움을 표현했다.

노홍철은 ‘구해줘 홈즈’가 파일럿 프로그램일 때부터 함께 했다. 이날 방송에서 의뢰인은 장동민, 유노윤호의 집을 최종 매물로 선택해 노홍철은 마지막 대결에서도 패배하게 됐다.

현재 노홍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으며, 서울 용산구에서 베이커리 카페도 운영 중이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