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양이 수천마리 상자째 폐사” 中 택배 밀거래 파문

중국 한 물류센터에서 택배 상자에 배송되다가 숨진 반려동물들. 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의 유명 블로거가 개, 고양이, 거북이 등 반려동물이 온라인을 통해 택배로 거래되는 실태를 폭로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25일 중국판 트위터라 불리는 웨이보에는 온라인상에서 택배로 반려동물을 판매하는 행위를 비판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200만명의 팔로어를 가진 블로거가 작성한 것으로 SNS에 널리 퍼지며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반려동물을 마치 물건처럼 사서 택배 상자로 배달받는 것 자체가 충격적”이라며 “강아지 등에 대한 동물 학대로 이어질까 걱정된다”고 비난했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9월에도 허난성의 한 물류창고에서 개, 고양이, 토끼, 햄스터 등 택배 상자에 담긴 반려동물 5000여 마리 가운데 4000여 마리가 숨지고 1000여 마리가 구조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준 바 있다.

당시 반려동물을 실은 트럭이 물류창고에 도착했으나 창고 측에서 받아주지 않자 기사가 동물을 모두 버리고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버려진 5000여 마리의 동물은 최소 5일간 먹지 못해 탈수와 굶주림으로 폐사했고 일부는 동물구조단체에 의해 구조됐다.

중국의 한 물류센터에 버려졌던 동물들의 사진. MBC 14F 일사에프 유튜브 캡처

하지만 이 같은 논란이 발생한 뒤에도 온라인상에서 반려동물 거래는 계속되고 있다. 최근 한 판매자는 온라인에 “시골 강아지가 아닌 혈통 좋은 순종을 보내주겠다”며 홍보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중국 관영 언론 글로벌타임스는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에서 거북이 등 살아있는 동물을 쉽게 구매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타오바오의 한 판매자는 “돈만 내면 원하는 품종의 거북이를 바로 보내주겠다”면서 “다양한 가격의 반려동물도 택배 상자로 배달한다”고 말했다. 이어 “거북이는 추위에 강해 잘 죽지 않으니 택배로 배달하는 과정에서 거북이 생존 여부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중국에서 살아있는 동물을 택배 상자 등에 넣어 배달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그러나 온라인상에서는 반려동물을 택배 상자에 담아 거래하는 행위가 성행하고 있다.

중국의 네티즌들은 비윤리적인 거래 방식에 분노하며 “이런 방식으로 동물을 사는 사람들은 반려동물이 아플 경우 수의사에게 데려가지 않고 버릴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난초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