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주 악몽 꾸는 노인 ‘정신건강 취약’ 신호

우울증 위험 4배, 극단적 선택 가능성 3배 이상 높아

게티이미지뱅크

노년기에 꾸는 악몽은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빈번하게 악몽을 꾸는 노인은 우울증 위험이 4배 이상, 극단적 선택을 할 가능성은 3배 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 안산병원 호흡기내과 신철 교수팀과 성신여대 심리학과 서수연 교수팀은 이 같은 결과를 담은 연구논문을 국제학술지 ‘수면 의학’ 최신호에 발표했다.

악몽(惡夢)은 강하고도 부정적인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기분 나쁜 꿈을 의미하는 것으로 일반적인 사람은 1년에 1회 혹은 그 이하로 꾸는 것이 보통이다.

이번 연구는 한국인유전체조사사업 중 안산 코호트(동일 집단)에 참여하고 있는 50~80대 남녀 294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심각한 악몽을 꾸는 사람은 대상자의 약 2.7%, 70세 이상에서는 6.3%로 나타났다.

그 중 사별을 경험했거나 무직, 소득이 낮을수록 악몽을 꾸는 횟수가 더 잦았다.

이렇게 노년기에 악몽을 빈번하게 꾸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우울증 위험은 4.4배, 높은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가 3.2배, 자살 충동 같은 극단적 선택을 생각할 가능성이 3.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철 교수는 25일 “노년이 되면 수면구조와 패턴이 변하고 수면 중에 꿈을 꾸는 동안 소리를 지르거나 팔다리를 과격하게 움직이는 ‘렘(REM)수면행동장애’ 같은 수면질환이 증가한다”며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노년기 악몽 또한 가볍게 여기지 말고 빠르게 치료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강조했다.

서수연 교수는 “우울을 비롯한 여러 심리적인 문제와 연관이 있다는 과학적 증거들이 강력한 만큼, 악몽을 단순히 깨고 나면 괜찮은 ‘무서운 꿈’으로 치부한 것이 아니라 정신건강이 취약해졌음 알려주는 중요한 신호로 볼 필요가 있다”며 “평균 수명의 증가와 함께 노년기 삶의 질이 더욱 중요하게 부각된 만큼 주변 어르신 중에 악몽을 자주 꾸는 분이 있다면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악몽 장애(nightmare disorder)’를 비롯한 우울증 등을 겪고 있는 것은 아닌지 살펴보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