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알약’ 치료제 나오나...대웅제약, 코로나19 경구형 치료제 임상 3상 승인

대웅제약이 약물 재창출 방식으로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호이스타정. 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이 개발 중인 경구형 코로나19 치료제 ‘호이스타정’의 임상 3상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임상 3상을 승인받았다. 알약 형태의 호이스타정은 복용이 편리하다는 게 장점이다.

대웅제약은 지난 22일 식약처로부터 호이스타정의 코로나19 예방 임상 3상을 승인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올 12월까지 1012명을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진행해 호이스타정의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임상은 기존에 사용 중인 약물이 코로나19 치료제로 효과가 있는지 확인하는 ‘약물 재창출’ 방식의 개발이다. 호이스타정은 췌장 질환 치료제로 10년 이상 환자들에 처방됐다.

호이스타정의 주성분인 카모스타트는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 과정을 방해해 바이러스의 진입을 차단하는 기전을 갖는다. 대웅제약은 “최근 이슈가 되는 바이러스 변이와 관계없이 대응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기전으로 의료진, 밀접접촉자, 자가격리자, 고연령층 등에 감염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알약 형태의 호이스타정은 정맥주사 등 투여방식에 비해 편리하게 섭취할 수 있다. 자가 투약이 가능한 만큼 비대면 임상으로 디자인돼 임상 참여도 쉽다고 설명했다.

대웅제약은 임상 3상 외에도 지난해 마무리한 임상 2a 결과를 분석 중이며 임상 2b상도 임상 3상과 병행 중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임상 2a상 분석이 완료되는 대로 정부와 협의해 최대한 빠르게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증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했던 임상 2a상의 중간결과에 따르면 호이스타정은 위약군 대비 빠른 바이러스 제거와 회복 속도가 확인 됐으나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하지 못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