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장관 박범계 후보자가 25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며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박 후보자는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관련 사건을 공수처로 넘길 필요가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의 관련 질의에 "모든 사건은 통일적 기준과 신속한 기준에 의해 처리돼야 하는 만큼 그 사건 역시 엄중히 처리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최종학 선임기자 choij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