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이드 해보자”우즈벡 남성에 접근, 흉기찌른 50대男

동성애자·에이즈 감염된 50대 남성,자신의 집서 범행
극단적 선택 시도…현재 치료中

국민일보DB

50대 남성이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남성에게 ‘한국에서 가이드를 해보자’며 접근한 뒤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인천서부경찰서에 따르면 50대 남성 A씨는 지난 21일 오전 5시20분쯤 인천 청라의 한 빌라에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B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직업소개소를 통해 알게 된 A씨가 “한국말을 잘하니까 한국에서 가이드 해 볼 생각이 없냐”며 접근했고 “이후 A씨의 집에서 잠을 자다 이 같은 변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B씨는 또 “A씨의 집에서 맥주를 마시는데 약물이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당시 흉기에 찔린 B씨는 곧바로 A씨의 집에서 나와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출동한 경찰은 극단적 선택을 한 A씨를 발견하고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범행에 발각될 것을 우려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동성애자로 알려진 A씨는 에이즈 감염자로 확인됐으며 지난 24일 의식이 돌아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B씨도 얼굴 등에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추후 A씨의 병원 치료가 끝나면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며 “B씨가 주장하는 맥주 약물 의혹에 대해서도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고 전했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