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취임 첫 주말 동네 빵집 찾은 바이든… “서프라이즈!”

주말 골프장 찾던 트럼프 전 대통령 모습과 대조
“지역 상인들에게 멋진 날… 다음엔 뭘 먹을지 기대”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조지타운 지역 성삼위일체 성당 미사에 참석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성당에서 나오면서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주말 가족과 함께 미사에 참석한 뒤 지역 맛집을 깜짝 방문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다른 소탈한 모습에 시민들이 환호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은 24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주말을 맞은 바이든 대통령이 워싱턴 조지타운 지역 성삼위일체 성당 미사에 참석했다가 근처 베이글 가게 ‘콜 유어 마더’에 들러 식사를 포장해 갔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손녀 피네건, 메이시 등과 차 안에 머무르고 차남 헌터 바이든이 매장 앞에서 몇 분간 기다렸다가 들어가 미리 주문한 음식을 찾아갔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콜 유어 마더는 워싱턴에 4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는 ‘베이글 맛집’이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경제 자문위원을 맡았고 최근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코로나19 대응을 이끌어달라는 요청을 받은 제프 지엔츠가 콜 유어 마더의 투자자이기도 하다.

콜 유어 마더 측은 트위터 계정에 “일요일에 생긴 엄청난 서프라이즈! 워싱턴DC가 주는 모든 것을 사랑할 행정부를 다시 갖게 돼 신난다. 언제라도 다시 오세요”라고 올렸다. 한 트위터 사용자가 바이든 대통령이 주문한 메뉴에 대해 묻자 “참께 베이글과 크림치즈!”라고 답하기도 했다.

대통령이 방문한 것으로 알려지면 가게의 인기도 오른다. 시민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을 대통령도 즐긴다는 사실에 친근감을 느끼기도 한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조지타운에서 종종 식사를 했고, 오바마 전 대통령도 ‘벤스 칠리 볼’이라는 유명 음식점에 들르곤 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백악관 근처 ‘봄베이 클럽’ 등에 수 차례 방문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전했다.

니키 래퍼포트 콜 유어 마더 대변인은 인디펜던트에 “콜 유어 마더뿐만 아니라 이 지역 상인들에게 멋진 날이었다”면서 “대통령이 이런 경험을 했다니 흥분된다. 그가 다음엔 뭘 먹을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미 언론들은 주말에 주로 골프장을 찾았던 트럼프 대통령과 미사에 참석한 바이든 대통령의 모습을 비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역대 대통령 중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이후 두 번째 가톨릭 신자다.

AP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워싱턴 있는 자신의 호텔 안 BLT 레스토랑에서 식사한 적은 있지만 동네 가게에서 식사하는 모습이 포착된 적은 없다”고 꼬집었다.

대통령 취임 후 첫 공개 나들이였던 이날, 거리에는 바이든 대통령을 보려는 시민들이 모여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차 안에서 손을 흔들며 화답했으며 시민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트위터 계정에 올렸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