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건설 시민참관단 활동 개시

25일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본부에서 ‘맥스터 추가건설 시민참관단 발대식’이 열렸다. 월성원자력본부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는 25일 월성본부 홍보관 대강당에서 ‘맥스터 추가건설 시민참관단 발대식’을 가졌다.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이하 맥스터)은 포화가 임박함에 따라 공론화 절차를 거쳐 지난해 7월 81.4%의 주민 찬성률로 추가로 7기를 건설하기로 했다.

이에 월성원전은 맥스터 건설 기간 동안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과 소통하기 위해 총 2기수로 시민참관단을 운영한다.

이번 시민참관단 1기는 작년 11월 경북 경주시와 울산시 북구 주민을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통해 15명을 선정했다. 이들은 오는 5월까지 총 4차례 현장시찰, 견학 등 활동에 참여한다.

이날 시민참관단은 맥스터 추가 건설에 대한 추진현황과 건설현장 등을 둘러봤다.

월성원전은 오는 8월부터 내년 2월까지 시민참관단 2기를 모집·운영할 계획이다.

원흥대 월성원자력본부장은 “맥스터 건설을 일반 시민들이 직접 참관하고 개선의견을 제시·반영하는 일련의 활동을 수행하는 것은 대단히 뜻깊은 일이다”면서 “시민참관단 운영이 원전 신뢰도 향상을 위한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