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인영 통일장관 “한·미훈련, 군사 긴장으로 안 가도록”

남북회담본부서 신년 기자간담회
“하반기 중 남북관계 개선 희망”
백신 지원 관련 “北 의사표명 없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5일 북한이 남측에 요구한 3월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와 관련해 “북한과 미국이 서로에 대해 긴장 조성을 자제하고 있는 상황인만큼 심각한 군사적 긴장으로 가지 않도록 지혜롭고 유연하게 해법을 찾길 기대한다”며 “한국 정부뿐 아니라 북쪽의 시각도 유연하게 열려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통일부가 한·미연합훈련의 주무부서는 아니지만 전체적인 의견개진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코로나19 상황과 도쿄올림픽 개최, 미국의 한반도 정책이 확립되지 않은 상황,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네 가지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연례적이고 방어적 목적의 훈련’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북한과도 협의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장관은 북한이 (8차) 당 대회에서 ‘3년 전 봄날’을 언급한 것을 거론하며 “하반기 중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조 바이든) 미국 신행정부가 대북정책 검토를 마치고 대화의 장에 다시 앉기까진 일정 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면서 “미국의 새 정부와 정책적 조율을 이뤄가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재가동 여건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 장관은 “올해야말로 통일부의 시간”이라며 통일부가 한반도 정세 변화 과정에서 주도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임을 역설했다. 그는 “남북관계 대화채널 복원을 위해 노력하고 적십자 회담도 개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설을 계기로 화상 상봉이라도 하길 바라고, 남북이 함께 기념할 수 있는 날에 이산가족 만남을 추진해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백신의 지원 등 북한과의 방역 협력 문제와 관련,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구체적으로 시점이나 물량, 또 백신과 치료제의 순서를 검토하는 것까지는 진행이 안 돼있다”며 “북한도 (지원에 대한) 어떤 의사 표명을 한 바가 없다”고 전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