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식약처,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허가심사 착수

화이자 백신.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5일 한국화이자제약이 코로나19 백신인 코미나티주의 품목허가를 신청해 허가심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코미나티주는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텍이 공동 개발한 mRNA 백신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항원 유전자를 mRNA 형태로 주입해 체내에서 항원 단백질을 생성함으로써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백신이다.

제조 기간이 짧아 단기간에 대량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백신의 보관 및 유통 시 초저온 냉동 설비가 마련된 콜드체인 시스템이 필요하다. 보관조건은 영하 60∼90℃에서 6개월이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예상 접종 대상자는 만 16세 이상이다. 1회 접종 후 3주 후에 추가 접종하면 된다. 2차 접종시 1차 접종 면역 수준의 95%를 다시 끌어올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백신 유통관리체계 구축·운영 사업 수행기관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를 선정해 계약 체결까지 완료했다. 질병관리청은 mRNA 백신 접종기관인 접종 센터별로 초저온 냉동고를 구비·설치토록 했다. 백신 보관 조건을 유지하고 백신 유효기간 내 차질 없이 접종이 시행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