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먹방 복귀’ 쯔양, 악플러 128명 고소…“반성해도 선처 없다”

쯔양 유튜브 캡처

유튜버 쯔양이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25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쯔양의 법률 대리를 맡는 법무법인 정향은 지난 14일 쯔양에 대해 근거 없는 악성 댓글을 게시한 128명에 대한 고소장을 경기 광명경찰서에 제출했다.

피고소인들은 지난해 11~12월 네이버, 다음 등에서 쯔양 관련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돈독이 오른 X이 복귀한다” “벼락 맞길 기원한다” “짐승이 먹는 모습 같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법무법인 정향 측은 “유명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근거 없는 비방과 악의적인 댓글로 정신적인 고통을 받는 것은 정의롭지 않다는 판단하에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며 “악성 댓글은 인격을 살인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전했다.

또한, 쯔양의 분식집 ‘정원분식’과 관련한 악성 댓글에도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사건을 담당한 강호석 변호사는 “추가로 나온 악의적인 내용의 게시글 등을 모니터링 중이며, 추가로 고소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쯔양은 소송을 통해 어떠한 경제적 이익을 일체 취하지 않을 것을 명백히 밝힌다“며 “단순한 반성에 의한 선처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