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약 혐의’ 멤버 옹호? 직접 해명나선 비투비 이창섭

‘7’ 손모양 논란에 “그때 그시절 잊지 말자는 마음의 제스쳐”
“이 마음 왜곡되지 않길 바란다” 당부

온라인커뮤니티, 이창섭 인스타그램

그룹 비투비 멤버 이창섭이 온라인 콘서트에서 ‘7’ 손 모양에 직접 입을 열었다.

이창섭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눌러 담아놓고 쌓아놓았던 감정들과 많은 생각이 ‘우리들의 콘서트’ 음악이 흐르자 주체하지 못할 정도로 터져나 왔다”며 장문의 글을 썼다.
온라인 콘서트 무대 후 기념 촬영 중 손가락으로 숫자 7을 그린 이창섭과 프니엘. 온라인커뮤니티

그는 “그때 그 시절의 우리를 우리 모두 잊지 말자, 영원히 마음속에 새겨두겠다는 마음으로 표현한 제스처였다”면서 “이 마음이 왜곡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비투비로서, 그리고 이창섭으로서 좋은 아티스트로, 또 더 좋은 사람으로 성장하겠다”며 “언제나 믿고 함께 걸어와 준 멜로디(팬클럽 이름) 항상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전했다.

이에 팬들은 “이렇게라도 말해줘서 고맙다” “이런 말 남겨줘서 고맙다” “사랑한다”며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정일훈(오른쪽에서 두 번째) 탈퇴 전 비투비. 뉴시스

앞서 이창섭과 프니엘은 지난 23일 ‘2021 비투비 포유 온라인 콘서트 인사이드’ 생중계에서 손가락으로 숫자 7을 표현해 논란에 휩싸였다. 7은 정일훈이 마약 혐의로 탈퇴하기 전 비투비의 멤버 수다. 이를 놓고 일각에선 “마약 혐의를 옹호하냐”는 지적과 함께 부정적 반응이 나왔다.

정일훈은 지난해 7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공범들과 함께 검찰에 송치됐다. 이후 정일훈은 그룹 비투비에서 탈퇴했다. 지난 5월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다.

비투비는 현재 군 복무 중인 임현식과 육성재를 제외한 4인 유닛 ‘비투비 포유’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