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환 “지인 성폭행 前야구선수, 나 아냐…법적 대응”

유튜브 채널 박명환 야구TV 캡처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노래방에서 지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포털 사이트 ‘실검’에 오른 전직 야구선수 박명환이 “해당 인물은 내가 아니다”라고 해명하고 나섰다.

박명환은 25일 유튜브에 “해당 기사에 지목된 인물은 내가 아니다”며 “다짜고짜 나에게 욕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바로 (해명) 방송을 하게 된 이유는 사람들이 나라고 오해하는 것 같아서”라고 했다.

그는 “가족을 향해 욕을 하지 말아 달라”며 “변호사를 통해 악플러들 고소할 것”이라고 재차 강경 대응 방침을 시사했다.

이날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강간 등 혐의로 송치된 전 프로야구 선수 A씨를 지난달 31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17일 밤 12시쯤 경기 하남시의 한 노래방에서 지인 B씨를 두 차례에 걸쳐 강제추행하고 강간한 혐의를 받는다.

기혼자인 A씨는 서울 구단과 지방 구단에서 투수로 선수 생활을 했고, 지방 구단에서 1년 동안 코치로도 뛴 것으로 알려졌다.

박명환은 OB베어스(현 두산)·LG트윈스·NC다이노스를 거치며 선수 생활을 했고 NC 2군 보조투수코치 등으로 지도자 생활도 했다. 현재는 유튜브에서 개인 채널을 운영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