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2년 만에 재회 ‘박세혁·김유민’이 밝힌 이혼사유


아이돌 출신 박세혁과 김유민이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박세혁과 김유민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그룹 ‘탑독’ 출신의 박세혁(P군)과 그룹 ‘BP 라니아’ 출신 김유민은 2018년 8월 결혼했다. 이후 같은 해 12월 득남했다. 출산 당시 박세혁은 SNS를 통해 아들의 탄생 소식을 알렸지만 김유민은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김유민은 “서로 마음의 준비를 하기 전까지 아이의 소식을 밝히지 않기로 약속했다”며 “아이에게 혹시나 상처 될 말들이 생길까 염려했다. 별거 중 남편이 일방적으로 아이를 공개했다”고 했었다.

결국 두 사람은 별거에 들어갔고 박세혁이 별거 중 입대했다. 두 사람은 1년간의 연애 끝에 결혼했지만 6개월 만에 결별해 초고속 이혼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별거 중 입대한 박세혁은 석 달 전 제대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세혁은 “처음 봤을 때 아름다웠다”며 첫눈에 반했다고 밝혔다. 김유민은 “처음 만난 날 고백했다”며 “1년 연애 후 결혼했다. 임신 6개월에 결혼해 출산 3개월 만에 별거에 들어갔고 결혼 2년 만에 이혼했다”고 말했다.

“연애까지는 좋았는데 결혼 시작부터 안 좋았다”고 한 박세혁은 결혼식부터 양가의 팽팽한 기 싸움이 있었다고 떠올렸다. 박세혁은 아내의 출산 후 처가살이를 하며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약간 독재정치 같은 분위기였다”고 한 박세혁은 “장모님 성격이 세서 한마디 한마디가 가시가 있는 말로 들렸다. 밥을 차려주셨는데 밥이 따뜻한데 차갑게 느껴졌다”고 했다.

반면 김유민은 “내가 필요할 때 정작 옆에 오빠가 없었다”며 “처가살이를 한 기간이 불과 2주 정도였는데 마치 오랜 시간 처가살이를 한 것처럼 말한다”고 반박했다. 김유민은 또 “적어도 몸조리 때만큼이라도 날 좀 챙겨줬어야 했다”며 “근데 지금 봐라. 그때도 오빠는 자기가 힘들었다고 하지 않냐. 난 그저 다독여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김유민은 아들 생일날 연락하지 않은 박세혁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박세혁은 “알고 있었는데 연락을 해도 별로 안 좋아할 것 같았다”고 해명했다. 이에 김유민는 “그걸 따지면서 연락하냐. 자기 아이가 생일인데”라고 맞받아쳤다. 김유민은 “내가 아이를 못 보게 하는 것도 아닌데…”라며 서운해하기도 했다.

서로의 이혼 사유가 다르다고 한 박세혁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산후조리 당시 친정 식구들 때문에 설 자리를 잃었다고 고백했다. 출산 후 젖몸살이 심했던 김유민은 몸조리를 위해 친정으로 들어가 가족의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세혁은 “그런 부분들은 내가 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했고 내가 해야 할 것 같은 일들을 장인·장모님이 하고 계시고 친오빠가 하고 있으니 내 자리를 뺏긴다고 해야 하나 복잡한 감정이었다”며 “내가 낳은 아인데 아이를 뺏긴 것 같은 기분이었다”고 했다.

“설 자리가 없어지는 것 같은 느낌이 컸다”고 한 박세혁은 “저희 아이가 많이 울어 종일 울고 있는데 보다 못한 장모님이 화를 내셨다. 그때는 나도 충격이었다. 나도 달래고 싶었는데 ‘이게 혼날 일인가?’ 싶었다. 그때는 무섭고 화도 났던 것 같다. 살면서 또 이런 감정을 느끼게 될까? 라는 기분이 들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별거 기간에도 종종 김유민과 만날 때마다 장모님의 의심을 받아야 했다고 했다. “결국엔 같이 있는 모습을 들켰다”고 한 박세혁은 “결국 유민이는 바뀌지 않고 부모님 뒤에 또 숨었다. 이런 모습이 여전한데 왜 같이 살자고 하는 건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박세혁은 김유민에게 “부모님 간섭 안 받고 우리 둘이 살면서 문제가 생기면 그때 이혼하자고 했잖아. 근데 네가 끝까지 집에서 안 나왔지 않냐”고 했다.

김유민도 박세혁과 마찬가지로 결혼식부터 아이 이름 짓는 것까지 양가의 간섭으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김유민은 “결혼식 닷새 전에 시아버지에게 전화가 왔다. 축가를 자신이 부르겠다고 하더라”며 “자신이 안 부르면 결혼식에 안 가겠다고 하셨다. 결국, 아가씨가 불렀다”고 털어놨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