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학창시절 ‘폭력서클’ 조직? “몰매 맞은건 사실”

박범계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재송부 요청 수순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 자료 화면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학창시절 ‘폭력 서클’에 가입한 경험과 관련해 “제가 몰매를 맞은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2008년 발간된 자서전에서는 친구가 몰매를 맞아 패싸움이 벌어졌다고 했고, 2012년 고교 특강에서는 자신이 몰매를 맞아 서클을 만들어 복수했다고 얘기했다. 어떤 게 진실이냐”고 질의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중학교 2학년 때 몰매를 맞은 것도 사실이고, 자서전에 밝힌 대로 친구가 몰매를 맞아 싸움이 벌어진 것은 고등학교 2학년 때”라며 “상대가 같은 사람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정색하고 질문하던 조 의원은 “그러면 이게 지금 다른 사안이라는 말이냐”며 폭소를 터뜨렸다.

박 후보자는 “중학교 2학년 때부터 방황이 시작됐고, 고등학교 2학년 말에 학교를 그만뒀다”며 “그걸 전체적으로 강연하며 총괄적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의원이 ‘갈매기 조나단’이라는 서클을 직접 만들었느냐고 묻자, 박 후보자는 “만든 건 아니고, 저희는 큰 사고를 저지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에 조 의원은 “전학 조치가 4명이나 이뤄졌는데 사소한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사위는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절차 마감 시한인 25일 청문보고서 채택에 이르지 못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이날 인사청문회를 마치면서 “인사청문 요청안이 지난 6일 국회에 제출돼 오늘이 20일째 되는 날이지만 아직 경과보고서 채택과 관련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따라서 대통령의 요청이 오는 대로 여야 간사와 협의해 경과보고서 채택 일정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국회에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청문회법상 국회가 시한 내 보고서를 송부하지 못하면 대통령은 10일 이내의 기간을 정해 재송부 요청을 한 뒤 임명 수순을 밟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