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철 성추행’에 심상정 “송구, 장혜영에 굳건한 연대”

심상정 정의당 의원. 뉴시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25일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면목없고 송구스럽다”는 첫 입장을 내놨다.

심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 대표를 지냈던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며 “당의 대표가 가해자란 사실은 당의 모든 것을 바닥에서부터 재점검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가슴 깊은 곳에서 통증이 밀려온다”며 “소식을 접하고 망연자실하고 있을 당원들과 실망한 국민께 면목 없고 송구스러울 따름”이라고 했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 뉴시스

심 의원은 “다른 피해자들과의 연대를 위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준 장혜영 의원에게 깊은 위로와 굳건한 연대의 뜻을 보낸다”면서 “중앙당기위원회가 원칙에 따른 엄중한 판단을 내리고 장 의원이 온전히 회복돼 당당한 의정활동을 펼칠 때까지 철저히 살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부터도 놓치고 있던 것이 없었는지 더 깊이 성찰하겠다”며 “가치와 원칙을 부여잡고 함께 몸부림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월 15일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고 피해자는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이라고 밝혔다.

대표적 진보정당으로 젠더 이슈를 선점하던 정의당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하면서 당이 존립 위기에 맞닥뜨렸다는 우려도 나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