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위해” 의사당 난입 아버지…아들이 FBI 신고

아버지를 신고한 잭슨 레피트. 폭스4 캡처, 연합뉴스

미국의 10대 청소년이 워싱턴DC 연방 의사당에 난입한 부친을 연방수사국(FBI)에 신고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5일(현지시간) 아버지를 신고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텍사스주의 잭슨 레피트(18)의 사연을 소개했다.

잭슨의 아버지 가이 레피트는 의사당 난입 사태 때 중추적인 역할을 맡은 극우단체 ‘스리 퍼센터스’ 회원으로, 워싱턴DC에서 돌아온 뒤 자신이 의사당 난입 사실을 아들에게 자랑했다. 그러면서 “만약 나를 신고하면 너는 배신자이고, 배신자의 말로는 총을 맞게 되는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나 잭슨은 이미 아버지를 FBI에 신고한 상태였다. 부친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극렬 지지자들의 시위에 참석하기 위해 워싱턴DC에 가기 전부터 “뭔가 큰일을 하게 됐다”고 떠벌렸고, 아들은 이미 이 시점에 신고했다는 것이다.

결국 부친은 FBI에 체포됐다. 잭슨은 “아버지가 무엇을 할 것인지는 전혀 알 수 없었지만, 안전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했다”며 “나 자신만의 안전이 아닌 모든 사람의 안전을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이 신고했다는 사실을 부친이 알게 되는 것이 두렵다고 인정했다. 다만 시간이 지나면 부자 관계가 회복되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잭슨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일부 지인은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를 통해 모금하자는 아이디어를 내놨다. 아버지를 신고한 이후 집에서 쫓겨날 수 있는 상황에서 학자금과 생활비 등을 마련하자는 취지였다.

그는 지난 22일 밤 고펀드미에 자신의 페이지를 개설했고, 다음 날 아침 2만 달러(약 2200만원)가 모금됐다고 전했다. 24일 오후까지 모인 모금액은 5만8000달러(약 6400만원)에 달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