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지난해 한국 경제성장률 -1.0%…전망치 상회

인천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윤성호 기자

코로나19 충격으로 지난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1%를 기록했다. 외환위기를 겪던 1998년 후 22년 만에 최악의 경제 성적표다. 가계의 ‘소비 절벽’이 성장률을 끌어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은 2020년 실질 국내총생산(GDP·속보치)이 1830조5802억원으로 전년 대비 1% 감소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실질 경제성장률은 소수점 두 번째 자리로는 -0.99%였다. 한은(-1.1%)과 국제통화기금(-1.9%)보다 높은 수준이다.

한국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2차 석유파동을 겪은 1980년(-1.6%)과 외환위기 때인 1998년(-5.1%) 두 차례뿐이었다.

지난해 민간소비는 2019년보다 5.0% 감소했으며 수출도 2.5% 줄었다. 경제의 양축인 내수와 수출 모두 치명타를 입으면서 2차 오일 쇼크 때였던 1980년과 1998년 이후 역대 세 번째 역성장을 기록하게 됐다.

수출 증가율도 -2.5%를 기록하면서 1989년(-3.7%) 후 가장 나빴다. 코로나19로 각국이 수출길을 막은 데다 세계 공장이 가동을 멈춘 탓이다. 건설투자 증가율은 -0.1%를 기록했다.

한은은 “지출항목별로 정부소비가 증가를 지속하고 설비투자가 증가로 전환했으나 민간소비와 수출은 감소로 전환됐다”며 “경제활동별로 건설업 감소세가 축소됐으나 제조업과 서비스업이 감소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 보면 정부가 주도하는 전기가스수도업(6.1%)을 제외한 나머지는 타격을 입었다. 제조업이 -1.0%, 서비스업이 -1.2%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서비스업 가운데서도 운수(-15.9%), 문화·기타(-16.5%)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도매숙박음식(-5.8%)도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주체별 성장기여도를 보면 지난해 민간과 정부가 각각 -2.0% 포인트, 1.0% 포인트로 나타났다. 정부 재정 지원이 없었다면 지난해 마이너스 성장폭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인다. 성장률을 분기별로 보면 지난해 4분기 GDP는 전기 대비 1.1% 증가했다. 1, 2분기 연속 GDP가 감소한 뒤 3분기부터 두 분기 연속 플러스를 기록한 것이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