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공직자에게 대드냐” 차 빼달라는 말에 협박·욕설

JTBC 뉴스룸 화면 캡처

원주시의 한 공무원이 건물주로부터 차를 빼달라는 요구를 받자 욕설을 퍼부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공무원은 건물주에게 “어디서 공직자에게 대드냐?”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져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JTBC 뉴스룸은 지난달 21일 강원 원주시청 소속 사업소에서 근무하는 30대 공무원 A씨가 차를 빼달라는 한 건물주의 요청에 다짜고짜 욕설을 퍼부었다고 보도하며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25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엔 술에 취한 남성이 검은 옷을 입은 다른 남성에게 다가가 자신이 공무원이라고 밝히며 욕설을 퍼붓는 장면이 담겼다. 만취한 남성은 “나 공무원이야”라고 말한다. 이에 피해 건물주는 “공무원인데 어쩌라고?”라고 되묻는다. 이 남성은 “넌 잘하라고”라며 욕설을 퍼붓는다.

만취한 남성은 이어 “네가 나한테 함부로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며 “내 대표가 누군지 아냐? 시장이야, 시장”이라고 한다. 실제 이 남성은 원주시청 소속 사업소에서 근무하는 30대 A씨였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이후 A씨는 이틀에 걸쳐 피해 건물주에게 “어디서 공직자에게 대드냐” “끝장을 보자” 등의 협박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피해 건물주는 JTBC에 “불안하더라. 집사람보고 어디 나가지 말라고 했다. 술 취해 또 언제 어떻게 그런 상황이 될지 모르기 때문에. 또 해코지 할 수 있어”라고 말했다.

A씨는 당시 상황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술 취한 사람에게 당장 차를 빼라고 해 화가 났다고 해명했다. 문자를 보낸 것도 기억나지 않지만 사과하겠다고 했다. 매체는 실제로 사과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피해 건물주는 A씨를 경찰에 신고했으며 원주시에 민원도 넣었다고 했다. 원주시는 민원이 접수되면 자체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