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소영 “장혜영에게 위로와 연대…정치권 성찰 필요”

뉴시스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에게 성추행 피해를 본 장혜영 정의당 의원을 향해 “위로와 존중, 연대의 마음을 보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장 의원은 고통스러운 상황 속에서 사건을 당당히 밝히고 ‘피해자다움’이나 ‘가해자다움’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자명한 사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큰 질문을 던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은 가해자가 따로 정해져 있지 않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나 가해자, 피해자가 될 수 있으며 누구라도 동료 시민을 동등한 존재로 대하는 데 실패하는 순간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 사회의 성폭력은 단순한 개인의 일탈이 아닌 남성 중심적 위계적 문화가 원인”이라며 “단순한 개인의 일탈로 치부하고 외면하는 순간 한 뼘 나은 사회를 만드는 길에서 멀어진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성폭력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온전히 밝히고 회복에 집중하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하고 사회제도와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면서 “우리 모두 이번 사건을 변화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프고 괴롭게 고백할 수밖에 없는 정치권 내 성폭력 사건들에 대해 우리 모두의 자성과 성찰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의원은 원대회의가 끝난 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피해자에게 행한 언행이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결과에 대해 “당 차원의 논평을 확인해봐야겠다”면서도 “인권위 조사 결과와 개인적인 입장을 존중한다. 이 사안과 관련해 우리 사회가 반성해야 할 부분에 대해 검토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정치권뿐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 미투 이후에도 성폭력이 계속 벌어지는 부분에 대해 책임감이 크다”며 “모두가 같이 반성하고 성찰해 사전 예방뿐 아니라 피해자들이 일상으로 빨리 회복하게 하는 사회문화 제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