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메이저리그 선수노조, 지명타자·PS 확대 거부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자료사진. A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지명타자 제도와 포스트시즌 확대 제안을 거부했다.

미국 스포츠채널 ESPN은 26일(한국시간) “선수노조가 포스트시즌 진출팀 확대를 조건으로 지명타자 제도를 내셔널리그에 도입하자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제안을 수용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메이저리그는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정규리그를 7월 하순으로 순연해 팀당 60경기씩만 소화하는 미니 시즌으로 진행했다. 그 대신 포스트시즌 출전 팀을 늘려 수익 악화에 대한 만회를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내셔널리그는 그동안 도입하지 않은 지명타자 제도를 한시적으로 운영했다. 포스트시즌 진출 팀을 기존 10개 팀에서 16개로 확대하는 과정에서였다. 아메리칸리그의 경우 한국처럼 지명타자 제도를 운영해 투수를 타석에 세우지 않는다.

내셔널리그는 올해 지명타자 제도를 수용하지 않았다. 포스트시즌 확대안의 경우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구단의 수익만 보전할 뿐 선수 각각의 혜택으로 돌아오지 않아 선수노조의 반대에 부딪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