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꿀빨았네” “노답” 하은주 향한 악플에 폭발한 하승진

악플 고소 예고…“비용 들여 악플러 잡았는데 선처는 기대 말라”

이하 하승진 유튜브 캡처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누나 하은주에 대한 악성 댓글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하승진은 25일 유튜브 채널 영상에 달린 댓글을 캡처해 올리며 “악플 다는 사람들 어떤 사람들일까 궁금했는데 이참에 한 번 만나봐야겠다”는 글을 남겼다.

하승진이 공개한 악성 댓글은 전 농구선수인 누나 하은주를 향한 것이었다. 한 이용자는 지난 23일 하승진 유튜브를 통해 알려진 하은주의 근황에 “결론은 한국에서 배신당하고 일본에 가서 꿀 빨 거 다 빨아 처먹고 일본 배신하고 왔다는 거네”라며 댓글을 달았다. 그는 “국적을 본인만 생각하고 아무 생각 없이 바꾸는 게 노답” “당신 같은 사람 때문에 일본에 살고 있는 한국인들이 아무 이유 없이 욕먹는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하승진은 “가족을 건드리는 건 참을 수 없다”며 고소를 예고했다. 그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무조건 (악플러) 찾을 수 있다. 비용과 시간이 걸릴 뿐”이라며 “친한 지인 중에 변호사가 있어 이런 상황에 대해 통화한 상태다. 미국 쪽 변호사랑 연결해 주기로 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저를 욕하는 건 천 번 만 번 참을 수 있다. 하지만 건드리지 말아야 할 게 있다”며 “막대한 비용을 지불해서 악플러를 잡는데 선처해 드릴 거라 생각하지는 마시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앞서 23일 하승진은 유튜브를 통해 하은주의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하은주는 한국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지 못하고 일본으로 귀화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하은주는 중학생 때 전학을 가기 위해 강제로 선수 포기각서를 썼다가 선수 등록이 말소됐었다며, 재활과 농구를 함께 할 방법으로 일본행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