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트,역대 최악 대통령” 플로리다 상공 장식한 현수막

플로리다주 팜비치 상공에 트럼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플래카드가 펼쳐졌다. 대니얼 울펠더 변호사 트위터 캡처

“트럼프, 역대 최악의 대통령” “한심한 패배자”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머무는 플로리다주 팜비치 상공에 그를 조롱하는 플래카드가 펼쳐졌다.

작년 11월 미 대선에 패배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불참한 채 플로리다로 향했다. 이때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새 거주지인 마러라고 리조트 근처에서 그를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꼬리에 붙인 채 비행하는 경비행기가 포착됐다.

플로리다주 팜비치 상공에 트럼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플래카드가 펼쳐졌다. Anas ibrahim 유튜브 캡쳐.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당시 현수막에는 “트럼프, 역대 최악의 대통령” “트럼프, 한심한 패배자. 모스크바로 돌아가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줄곧 뉴욕에서 거주했던 트럼프는 매년 수백만 달러의 세금을 냈으나 부당하게 대우받았다며 2019년 주소지를 플로리다 팜비치로 옮겼다.

그러나 인근 주민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거주를 반대했다. 주민들은 마러라고 클럽과의 1993년 합의를 거론하며 그가 이곳에 살 권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합의에는 마러라고 클럽 회원들만 연간 최대 21일까지 게스트 스위트룸에서 지낼 수 있으며 7일 이상 연속 머물 수는 없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도 이 내용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재단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마러라고에 거주하는 것을 금지하는 문서나 합의문은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 대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에서 승리했으나 팜비치 카운티에서는 바이든 부통령이 56.1%를 득표해 43.2%를 득표한 트럼프를 제치고 승리했다.


이난초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