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거리두기 단계 조정 논의 중…이번주 금요일 결정”

437명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25일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사자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다음 달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방안을 이번 주 중 발표한다.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조처가 연장 혹은 중단되는지 등도 함께 정해질 전망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6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발표 계획과 관련해 “가급적 금요일 정도에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아직 정확한 일정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면서 “각 협회와 단체 의견을 관계부처에서 수렴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논의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관계부처 및 지자체, 전문가 논의 등을 거쳐 추후 일정을 확정해 공지할 방침이다.

현재 수도권(2.5단계)과 비수도권(2단계)에서 시행 중인 거리두기 조처는 이달 말로 종료된다.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를 차단하고자 지난 17일 종료 예정이던 현행 단계를 2주 더 연장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발생 양상 등을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 조정 논의에 착수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최근 1주간 지역발생 하루평균 확진자’가 300명대로 내려온 상황에서 정부는 다음 달 1일부터 시작될 설 연휴 특별방역과 거리두기 단계를 어떻게 할지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설 연휴(2.11∼14)에는 가족·친지 간 모임이 증가하는 만큼 그동안 방역 효과가 컸다는 평가를 받는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처를 연장할지를 두고 관계부처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설 연휴까지 확진자 수가 어떻게 이어질지 등을 충분히 고려해서 거리두기 단계 조정 시 같이 논의해서 발표할 것”이라면서 “아직 최종 결정이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