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폐광지역 철도역, 문화관광자원으로 탈바꿈한다

강원도청 전경

폐광지역의 철도역사가 지역의 문화를 품은 새로운 문화관광자원으로 재탄생한다.

강원도는 올해부터 백두대간 문화철도역 연계 협력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태백과 정선의 주요 역과 주변 지역을 체류형 관광상품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국비와 도비 등 총 193억원을 들여 태백시 3개 역, 정선군 3개 역에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해 인근 관광자원과 연계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태백시의 주요 3개 역사 중 태백역에는 황지연못을 중심으로 한 낙동강발원지 스토리파크, 중심상권과 연계된 광부의 밥상길 등이 조성된다. 철암역은 탄광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증강·가상현실 체험공간과 미니 연탄 만들기를 할 수 있는 체험장이 조성된다. 추전역은 역사의 옥상 공간을 새롭게 꾸민 별빛도서관과 추전역 철로 변을 걸을 수 있는 숲속 산책로인 별빛 꿈의 길이 들어선다.

정선지역에 있는 정선역에는 정선5일장과 연계한 아라리로와 정선 시가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아리랑 고갯길이 생긴다. 나전역은 과거를 추억할 수 있는 검정고무신 테마공원이 들어서며, 나전역 인근 마을과 골지천 변을 둘러볼 수 있는 공유자전거가 설치된다. 아우라지역에는 전망 타워와 집라인을 조성할 예정이다.

도는 6개 역사를 코레일이 운영하는 관광열차와 연계해 새로운 관광명소로 만들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사업이 추진되는 6개 역사 가운에 현재 태백역만 여객열차가 운행되고 있다. 나머지 역은 O-train(오트레인‧중부내륙순환열차), V-train(브이트레인‧백두대간 협곡열차), A-train(에이트레인‧정선아리랑열차) 등 서울과 태백, 정선을 오가는 3개 관광열차가 운행 중이다.

도 관계자는 “관광열차 노선과 연계한 새로운 관광 콘텐츠가 개발되면 폐광지역이 철도관광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등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