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성재 아나운서, SBS에 사의 표명…프리 선언하나

SBS 배성재 캐스터와 박문성 해설위원. 인스타그램 캡처

배성재 아나운서가 최근 SBS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스포츠월드는 배 아나운서가 SBS에 사의를 표명했으며 고위 관계자들은 이를 만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SBS 측은 이날 언론을 통해 “관련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배 아나운서는 2006년 공채 14기로 입사했다. 이후 올림픽, 아시안게임, 월드컵 등에서 스포츠 캐스터로 활동하며 많은 스포츠팬을 확보했다.

또 ‘생방송투데이’ ‘한밤의 TV 연예’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SBS 간판 아나운서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SBS 파워FM(107.7㎒) ‘배성재의 텐’의 DJ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 ‘올해의 SBS인’ 대상을 받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배 아나운서의 사의 표명 보도가 나오면서 그가 프리랜서로 전향할지 향후 행보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