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 준법위, CEO들과 상견례…“준법 경영 강화 논의”

26일 서울 서초구 삼성 사옥으로 관계자들이 출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전자 등 7개 관계사 최고경영진과 상견례를 가졌다. 계열사별로 준법 경영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해졌다.

삼성 준법위는 26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 서초사옥에서 관계사 대표이사와 비공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지형 준법위원장을 비롯해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황성우 삼성SDS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고정석 삼성물산 사장 등이 참석했다.

2시간가량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서 준법 문화 정착을 위한 최고경영진의 역할 등이 논의됐다. 관계사 대표이사들은 각자 돌아가며 회사 내 준법감시제도의 운용 상황을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준법위는 관계사들에 새로운 요구사항을 전하기보다는 현재의 준법감시제도를 좀 더 강화하자는 취지로 독려했다고 한다. 준법위 관계자는 “(회의에서) 지금 방향에서 준법 부분을 계열사별로 좀 더 강화해 보자고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준법위와 관계사 대표들의 만남은 아직 정례화 논의까지 이르지는 못했다. 하지만 적어도 한 차례 더 만남이 성사될 전망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지형 준법위원장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주재로 다음에도 7개 관계사와 이 같은 자리를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 부회장도 흔쾌히 승낙했다고 알려졌다.

앞서 재판부는 지난 18일 국정농단 사건 선고공판에서 준법위의 준법감시제도의 실효성이 검증되지 않았다며 양형에 반영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실효성 기준이 충족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앞으로 발생 가능한 새로운 행동을 선제적으로 감시하는 활동까지는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와 관련해 구속 수감 중인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21일 옥중 메시지를 통해 “준법위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에 따라 향후 준법위의 권한은 더욱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준법위의 다음 정기회의는 다음 달 16일 열릴 예정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