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숨진 70대…옷에 피 묻은 아들, 범행 부인

뉴시스

서울 노원구의 한 가정집에서 7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집 인근에서 전신에 피를 묻힌 채 있던 40대 아들을 체포하고 조사 중이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70대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아들 김모(47)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47분쯤 노원구의 한 주택가에서 ‘옆집에서 사람이 죽었다’며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신고해달라고 소리를 지르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소리를 지른 남성은 김씨로, 그는 전날 오후 아버지(79)가 사는 이 집에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동한 경찰은 아버지가 집 안 화장실에 피를 흘리며 숨진 채 쓰러져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아버지의 집으로 가기 전 집앞 거리에서 전신에 피를 묻힌 채 서 있던 아들 김씨를 발견했으며, 김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버지와 술을 마시던 중 모르는 두 사람이 집 안으로 들어왔고 그중 한 명이 아버지를 납치했다’ ‘나머지 1명과 격투 중 아버지가 화장실에서 죽어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었다는 점 등을 토대로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