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에 대형 악재…TCS국제학교 100여명 코로나19 확진

26일 오후 광주 광산구 운남동 광주TCS국제학교에 불이 켜져 있다. 연합뉴스

광주에 코로나19 확진자 100명이 한꺼번에 발생하는 대형악재가 터졌다. IM 선교회가 운영하는 광주 광산구 운남동 TCS 에이스 국제학교에서 집단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광주지역 최대 규모의 집단감염이다.

광주시는 26일 밤 9시20분 이용섭 시장 주재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집단감염이 발생한 TCS 에이스 국제학교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시장은 “학생과 교직원 교인 등 135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결과 현재 100명이 양성 26명이 음성, 9명이 검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광주 TCS 국제학교는 IM 선교회 관련 조직이다. 선교사 양성을 위해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로 전국 각지에서 온 학생과 교직원 66명을 포함한 122명이 합숙 교육을 받아왔다.

앞서 시는 지난 23일 광주 TCS 국제학교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하자 관련 교회와 교육시설 방문자를 중심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해 지금까지 3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시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IM 선교회가 전국 각지에 지부를 운영 중인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광주의 상황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시는 정부와 각 지자체의 선제적 조치를 요청했지만 26일 대전 IM 국제학교에서 125명의 집단감염이 확인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100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광주 TCS 국제학교 역시 IM 선교회 관련 광주 소재 교육시설 전수검사 과정에서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시는 25일 오후 학생과 교직원, 일부 교인 등 135명에 대해 검체 채취에 이어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즉각 외부와 격리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시는 확진판정을 받은 광주TCS에이스 국제학교 학생들 대부분이 6세부터 10대까지의 미성년자로 절반 이상이 타지역 거주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시는 확진자들을 가급적 실 거주지 인근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할 계획이다.

시는 교회 관련 비인가 교육시설에서 잇따라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광주지역 전체 비인가 교육시설에 대한 전수검사에 착수했다.

광주지역 IM 선교회 관련 교육시설은 4곳이다. TCS 에이스 국제학교(북구 빛내리교회), 광주TCS국제학교(광산구 한마음교회), 티쿤TCS국제학교(남구 광명서현교회), 안디옥 트리니티 CAS(서구 안디옥교회) 등이다.

시는 해당 시설을 방문한 시민들은 광주시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 또는 5개 자치구 선별진료소에서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종교 교육시설 학생들과 교직원 학부모들도 확진자 접촉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속히 검사를 받아달라고 밝혔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