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BS 퇴사설’ 배성재 “아직 결론 난 것 아니다”

배성재 SBS 아나운서. SBS 제공

퇴사설이 제기된 배성재(42) SBS 아나운서가 프리랜서로 전향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 아나운서는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SBS 파워FM(107.7㎒) ‘배성재의 텐’에서 “거취에 대해 회사와 이야기하는 게 맞다”며 퇴사설에 대해 언급했다. 다만 그는 “아직 결론이 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배 아나운서는 2006년 SBS 공채 14기로 입사해 월드컵, 올림픽 등에서 스포츠 캐스터로 활약해 왔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