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혜영, 시민단체 고발에 “일상복귀 방해, 경솔한 처사”

페이스북 글 “고발에 아주 큰 유감”
“상황 추가설명은 2차 가해”

장혜영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26일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를 성추행 혐의로 고발한 시민단체 활빈단에 대해 “저의 일상으로의 복귀를 돕기는커녕 오히려 방해하는 경솔한 처사”라며 유감을 표했다.

장 의원은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당사자인 제가 공동체적 해결을 원한다는 의지를 명확히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저와 의사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저의 의사를 무시한 채 가해자에 대한 형사고발을 진행한 것에 아주 큰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활빈단은 “우월적 지위에 있는 당대표의 권한과 위력을 이용한 사건 전모를 철저히 수사해 달라”며 김 전 대표를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성범죄는 친고죄가 아니기 때문에 피해자가 아닌 제3자의 고발로도 수사 개시가 가능하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성범죄가 친고죄에서 비친고죄로 개정된 취지는 피해자의 의사를 존중하고 권리를 확장하자는 것이지 피해자의 의사를 무시하라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김 전 대표를 고발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장 의원은 “이미 가해자의 시인과 공당의 절차를 통해 제가 겪은 일이 성추행이라는 것이 소명됐다”며 “이에 대한 공동체적 책임, 나아가 사회적인 책임을 묻는 과정이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입에 담을 수 없는 부당한 2차 가해가 일어나고 있다. 왜 원치도 않은 제3자의 고발을 통해 다시금 피해를 상기하고 설명하며 그 과정에 수반될 2차 가해를 감당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정의당 김윤기 당대표 직무대행, 이은주, 배진교, 류호정 의원 등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략협의회에서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피해 사실을 밝히는 입장문을 통해 ‘피해자다움’도 ‘가해자다움’도 존재하지 않는다던 장 의원은 이날도 ‘피해자다움’은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장 의원은 “‘피해자다움’을 강요하지 않는다는 것은 추상적인 개념이 아니라 아주 구체적인 방법론”이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풀어가고, 마무리짓는 방식에서 피해자의 의사를 최우선으로 존중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사법 처리를 피해자의 의무처럼 호도하는 것은 또 다른 ‘피해자다움’의 강요”라며 “제가 원하는 방식으로 그 어떤 피해자다움에도 갇히지 않은 채 저의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과거 성범죄 관련 재판에서 피해자들이 “왜 바로 신고하거나 거부하지 않았나”라거나 “왜 그 이후에도 가해자와 연락했나”라는 등 ‘2차 가해’ 질문을 받았던 사례들을 꼬집은 것이다.

장 의원은 “다음에 목소리를 낼 사람은 조금이라도 더 편안하게 목소리를 낼 수 있으면 좋겠다”며 “너무 많이 바라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저는 우리 사회가 이것보다는 나은 사회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며 글을 마쳤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