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시진핑과 전화통화…“조기 방한 성사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방역을 비롯한 양국 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한·중 정상 간 통화는 지난해 5월 이후 8개월 만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이날 오후 정상 통화를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양국 정상은 오후 9시부터 40분간 이어진 통화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중이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유지해 왔다고 평가하며 방역 협력을 강화하고 인적·경제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이 지난해 11월 방한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통해 변함없는 방한 의지를 보여준 데 사의를 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조기에 방한이 성사되도록 양국이 계속 소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은 “국빈 방문 초청에 감사하다. 여건이 허락되는 대로 조속히 방문해 만나 뵙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5일 수도 베이징에서 세계경제포럼(WEF)이 개최한 '다보스 어젠다'에 화상으로 참여해 연설하고 있다. 신화통신 연합뉴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과정에서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시 주석은 “남북·북미 대화를 지지한다”며 “중국은 정치적 해결을 위한 한국의 역할을 중시한다”고 했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밝힌 대외적 입장을 보면 미국, 한국과 대화의 문을 닫지 않은 것으로 본다. 한반도 정세는 총체적으로 안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양국 정산은 2021∼2022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하고 이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성과를 거두기를 기원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2022년 한중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국의 교류·협력을 더 활성화하고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향후 30년의 발전 청사진을 함께 구상해 나가자는 데도 뜻을 같이했다.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는 양국 전문가들이 모여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발전 방향 로드맵을 마련하기 위한 기구다. 지난해 11월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출범을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통화에서 지난 24일 생일을 맞아 시 주석이 축하 서한을 보내준 것에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앞서 시 주석은 서한에서 한중관계 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해 양국 관계를 더 발전 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