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백신으로 팬데믹 종료” 세계성장률 5.5%로 상향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3.1%


국제통화기금(IMF)은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경기부양책 효과 등에 힘입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직전 전망치보다 소폭 상승한 5.5%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IMF는 26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가 5.5%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작년 10월 전망치 5.2%보다 0.3% 포인트 올라간 것이다. 내년 경제 성장률은 직전 전망치인 4.2%를 유지했다.

IMF는 매년 4월과 10월 2차례 각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하고 1월과 7월 내놓는 수정보고서에서 주요국 중심으로 전망치를 조정한다.

IMF는 “다수의 백신 승인과 접종의 시작은 전염병 대유행 종료의 희망을 키웠다”며 “예상보다 나은 경제지표, 추가적인 정책적 지원 등이 상향 조정의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코로나19 변이를 포함해 감염 급증, 새로운 봉쇄, 백신 배포의 물류상 문제, 불확실성 등은 우려 사항”이라며 “지속적 회복을 보장하기 위해 의료와 경제정책 측면에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지적했다.

올해 5%가 넘는 높은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해 심각한 경기침체에 따른 기저효과가 반영된 결과이기도 하다. 워싱턴포스트는 “글로벌 금융위기 후 2010년의 반등 이래 가장 빠른 성장의 해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지난해의 경우 세계 경제가 3.5% 마이너스 성장을 한 것으로 추산됐다. 다만 작년 하반기에 예상보다 강한 경제활동이 이뤄지면서 수축 폭은 작년 10월 전망 때의 -4.4%에서 0.9% 포인트 줄었다.

기타 고피나스 IMF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작년 성장률과 관련해 “1930년대 대공황 이래 평화 시기 기준 최악의 경기 수축”이라고 평가했다. 또 “경기가 회복되더라도 올해 150개국 이상의 1인당 소득이 2019년 수준보다 낮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2020~2025년의 총생산은 전염병 대유행 이전에 예측한 수치들과 비교할 때 22조 달러(2경4320조원)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말까지 거의 9000만명이 극도의 빈곤 상태로 빠져 지난 20년간 이룬 빈곤 감소를 상쇄할 것이라는 게 IMF의 분석이다.

권역별로 선진국은 작년 -4.9%에서 올해 4.3%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의 성장률은 작년 -2.4%, 올해 6.3%로 예상됐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작년 -3.4%에서 올해 5.1% 성장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됐고, 일본은 작년 -5.1%에서 올해 3.1% 성장으로 전망됐다. 미국과 일본은 대규모 경기 부양책이 성장률을 높이는 요인이 됐다.

반면 지난해 프랑스(-9.0%), 이탈리아(-9.2%), 스페인(-11.1%), 영국(-10.0%) 등 유럽 주요국이 -10% 안팎의 심각한 타격을 받은 데 이어 올해 성장률 전망치도 3~5%대에 불과해 작년 수준을 여전히 회복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은 작년 2.3% 성장에 이어 올해 8.1%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인도는 작년 -8.0%에서 올해 11.5% 성장이 예상됐다.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3.1%로 직전보다 0.2% 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또 작년 성장률은 -1.1%로 직전 전망치보다 0.8% 포인트 높아졌다.

IMF는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상황”이라면서 “회복의 강도는 의료 접근성, 정책지원의 효과, 위기 진입의 구조적 특성에 따라 국가별로 크게 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