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내복 아이… “아저씨가 때렸어요” 엄마 동거남 지목

MBC 보도화면 캡처

패딩 안에 내복만 입고 밤길을 헤매던 여자아이가 행인에게 발견돼 경찰이 아동 학대 여부를 조사 중이다.

26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11시쯤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의 한 편의점 앞을 A양(11)이 30분 가까이 서성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아이의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마주친 여성이 도와주겠다고 하자 A양은 음료수가 먹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엄마의 전화번호나 집 주소를 물었지만, 제대로 답하지 못하는 상태였다고 한다.

눈 밑에 상처가 있던 A양은 어디서 다쳤냐는 경찰 질문에 “계란을 제대로 삶지 않았다며 집에 있던 아저씨가 얼굴을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A양 엄마의 동거남인 것으로 드러났다.

A양은 집에 돌아가기를 거부해 곧바로 학대피해쉼터로 보내졌다. 베트남 출신인 아이 엄마는 소식을 들은 뒤 담담하게 “아이를 잘 부탁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의 부모를 불러 조사한 뒤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