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IM선교회, 집단감염 온상되나…광주TCS국제학교 109명 확진

코로나19에도 122명 집단 학숙 강행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TCS국제학교에서 감염자 9명이 추가돼 확진자가 총 109명으로 늘었다.

27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100명의 확진자가 나온 광주 운남동 광주TCS국제학교에서 9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비인가 교육시설인 광주TCS국제학교에서 122명이 합숙을 했던 것으로 확인하고 학생과 교직원, 교회 교인 등 135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벌였다.

그 결과 26일 자정 전까지 100명이 확진자로 분류됐고 27일 0시 이후 9명이 추가됐다.

확진자 109명은 광주TCS국제학교 기숙사 등에 격리됐다. 이들은 이날 오전부터 확진자의 지역 생활치료시설 등으로 옮겨진다.

109명의 확진자 중 광주 거주자는 55명이며 다른 지역은 54명으로 연령대는 대부분 6세에서 19세 미만 미성년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검사자 135명 12명이 양성·음성 경계에 있어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나머지 음성 14명은 우선 광주TCS국제학교가 광주의 다른 지역에서 운영하는 기숙사로 옮긴 뒤 부모 동행하에 자가격리 조치된다.

광주TCS국제학교는 한마음교회가 운영해왔다. IM 선교회 관련 광주지역 교육시설 4곳 중 한 곳이다.

교직원을 제외한 광주TCS국제학교의 학생 인원 97명 중 20명은 겨울방학을 맞아 합숙에 참여했지만, 나머지 70여 명은 짧게는 1년에서 길게는 4년 이상 단체생활을 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외부 음식점이나 마트 등을 방문했는지 구체적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확진자들이 합숙 기간에 건물 주변의 상가 등을 이용했을 개연성이 높아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6세도 ‘영어 선교’ 합숙 공부… TCS국제학교, 어떤 곳?
광주 TCS국제학교 확진자 109명으로… “절반이 외지인”
[포착] 버젓이 야외 활보한 ‘광주 TCS 합숙 확진자들’
109명 확진 광주 TCS 교내생활 ‘깜깜’…역학조사 ‘막막’
‘집단 감염’ TCS국제학교에 계란 투척…시민들 분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