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소프트뱅크 창업자 손정의

소프트뱅크 CEO·회장 교체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뉴시스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64) 소프트뱅크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한 걸음 물러난다. 최고경영자(CEO)에서 내려와 ‘창업자 이사’로 경영 주도권을 물려주기로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소프트뱅크가 미야카와 준이치(宮川潤一·56) 부사장을 사장 겸 CEO로 승격하는 인사를 발표했다고 27일 보도했다. 그룹 회장에는 미야우치 겐(宮川潤一·72) 사장 겸 CEO가 취임한다.

손정의는 회장에서 물러나 창업자 이사직을 맡게 된다. 아사히신문은 손 회장이 투자 기업과의 협력이나 그룹 전체의 전략을 계속 담당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는 올해 4월 1일자로 실행될 예정이다.

NHK는 이번 인사가 세대교체와 사업 확대를 위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이번 인사에 따라 CEO의 연령은 8년 젊어진다. 또 소프트뱅크가 미야카와 차기 사장 체제로 5G와 인공지능(AI) 자동운전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분석했다.

미야카와 차기 사장은 IT업계에서 활동하다 2003년 소프트뱅크 자회사였던 소프트뱅크 BB 이사로 이직했다. 그는 소프트뱅크가 2006년 영국 보다폰 일본법인을 매수해 휴대전화 사업에 참여한 후 통신 품질 향상에 매진했다. 2013년 매수한 미국 스프린트(현 T모바일US)의 재건을 담당하고, 최고기술책임자(CTO)로서 소프트뱅크의 네트워크 정비 책임자를 겸하는 등 5G 네트워크 정비도 담당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